메뉴 건너뛰기

SAAC[싹]-SAT ACT정보

ACT정보

조회 수 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최근 미국 대학입학시험의 하나인 ACT(American College Testing)의 인기가 날로 상승하면서, 미국 내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SAT(Scholastic Aptitude Test)는 물론 ACT까지 챙기는 수험생이 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 인터넷판(WP)이 12일 보도했다.

SAT에 응시할 경우 대학에 지원할 때 응시자가 그간 응시한 성적이 모두 대학측에 통보되는 반면 ACT는 최고 점수만을 뽑아 해당 대학에 통보해 주는 데다, 점점 더 많은 대학이 SAT와 ACT를 동등한 입학 심사 기준으로 삼으면서 두 시험에 모두 응시하는 수험생이 늘어난 것이다.

ACT 응시자는 이제 전통적으로 SAT 응시자가 많았던 미국 동부지역에서도 빠르게 늘고 있다. 워싱턴 D.C 인근의 페어팩스 카운티와 몽고메리 카운티에서 올해 ACT에 응시한 수험생은 5100여명. 2500여명 선이었던 지난 2005년의 두 배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이 지역에서 ACT를 아는 사람이 별로 없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변화다.

미 버지니아주(州)에 위치한 윌리엄 앤드 메리 대학의 헨리 브로더스 입학처장은 "예전에는 입시상담관들이 학생들에게 SAT에 여러 번 응시해 좋은 성적을 얻어야 한다고 조언했지만, 요즘에는 SAT와 ACT를 모두 본 뒤 성적이 더 잘 나오는 쪽을 택하라고 한다"면서 "이는 정확한 충고"라고 말했다.

미국 대학입학시험의 대명사는 원래 SAT였다. 미국의 대학입시위원회인 '칼리지 보드'가 주관하는 SAT는 1926년 처음 도입됐으며, 수험생들에게 3시간 45분에 걸쳐 읽기, 쓰기와 수학, 에세이 시험을 치르도록 하고 있다. SAT의 최고 점수는 800점이며, '아이비리그'로 통칭되는 명문대학 입학을 위해서는 600점 이상을 얻어야 한다.

반면 ACT는 SAT의 대안으로 고안된 것으로, 1959년 첫선을 보였다. ACT는 사고력 평가에 중점을 두는 SAT에 비해 학교 수업 내용에 좀더 비중을 두었다. ACT에 응시한 수험생들은 2시간 55분 동안 읽기와 수학, 영어, 과학 시험을 치르며 선택 여부에 따라 작문 시험도 볼 수 있다. 최고 점수는 36점이다.

이들 두 시험 중 어느 시험이 더 쉽다는 증거는 없다. 하지만 수험생이 응시한 성적 중 가장 잘 나온 성적만을 대학 측에 통보하도록 하는 ACT의 방침이 인기를 끌자, SAT를 주관하는 칼리지 보드도 내년부터 응시자가 원할 경우 지원대학에 가장 좋은 점수만 통보하는 것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ACT의 점수 통보 제도가 ACT 인기 확산에 기여했다고 본 것이다.

ACT가 인기를 끌면서 최근 일부 지역의 SAT 응시율이 떨어지고 있지만, 칼리지 보드 측은 앞으로도 SAT의 시장 지배력이 크게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ACT 응시생이 지난 1998년에 비해 43%나 늘어날 정도로 ACT의 인지도가 높아지긴 했지만 같은 기간 SAT 응시생 역시 30% 늘었으며, SAT 응시율이 줄어든 지역의 경우에도 응시율 감소폭은 미미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SAT와 ACT는 대입 시장을 양분하기보다 함께 파이를 키워가고 있다. 올해 윌리엄 앤드 메리 대학에 지원한 수험생 1만1636명중 ACT에 응시한 수험생이 3800명에 달했지만, 이들의 대부분은 ACT뿐만 아니라 SAT에도 응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험생들은 SAT의 대안으로 ACT를 선택한 것이 아니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보험'을 하나 더 들기 위해 두 시험을 모두 선택한 것이다./ 연합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