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AAC[싹]-SAT ACT정보

SAT정보

조회 수 5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SATACT(American College Test)는 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이다. 미국 동부나 서부지역 대학들은 SAT 성적을, 중부지역 대학들은 전통적으로 ACT 성적을 많이 보는 경향이 있었지만 최근에는 대부분의 미국대학들이 두 성적을 모두 인정하고 있는 추세다. 따라서 ACT 응시자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미국 현지 기준으로 SAT와 ACT 동시 응시자 수도 25%에 달한다. 하지만 유학생들은 물론 국내 외고, 국제고, 외국인학교 학생 등 미국대학 진학을 목표로 하는 대부분의 한국 학생들은 여전히 SAT 준비에만 매달리고 있는 실정이다.




추론능력 평가 vs 교과과정 평가
SAT가 주로 추론능력을 평가하는 시험(Reasoning Test)이라면 ACT는 교과과정을 기반으로 한 학업성취도 평가이다. ACT 주관사가 표방하는 콘셉트가 바로 미국학교 고등교육과정을 충실하게 이수한 학생이라면 별도의 준비 없이도 고득점이 가능한 시험이라는 것이다. 국내에서 SAT는 연 6회 실시되고 있으며 ACT는 연 5회로 2월과 4월, 6월, 10월, 12월에 국내 주관사인 눈높이 보라매센터를 비롯해 용인외고, 한영외고 등 총 9개 센터에서 실시한다. 

SAT는 독해(Critical Reading), 수학(Math), 작문(Writing)을 ACT는 영어(English), 수학(Math), 읽기(Reading), 과학(Science) 등 4가지 영역을 포함하며 작문(Writing) 시험은 추가적으로 선택해서 응시할 수 있다. ACT 영어(English)는 토플문제와 유사해 기본문형이나 문장구조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는지를 본다. 또한 작문(Writing)은 주어진 주제에 대한 의견을 쓰는 것으로 고교과정 영어 및 작문실력을 점검하기 위한 시험이다. 작문(Writing)은 기출문제에 대한 채점 기준 및 모범답안을 공개하기 때문에 그대로만 연습하면 만점도 가능해, 2005년 이후 ACT 국내 응시자 중 전 과목 만점자가 4~5명이나 나왔을 정도다. 수학은 중2 수준의 비교적 쉬운 문제에서부터 어려운 문제까지 고르게 출제되며 과학은 도표나 그래프, 데이터 등을 해석하는 문제로 우리나라 학생들에게 유리한 영역이다.





ACT, 국내 수능시험 체계와 유사해
아직도 대부분의 우리나라 학생이나 학부모들은 ACT가 SAT보다 쉬운 시험이라는 정도의 인식만 가지고 있다. 따라서 SAT 준비를 하다가 만족할만한 점수를 얻지 못했을 때 그 대안으로 ACT 준비를 고려하는 경우가 많다. SAT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많은 학생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것이 어려운 어휘를 암기하는 것인 만큼 교과과정을 바탕으로 출제되는 ACT가 상대적으로 쉽게 여겨질 수 있다. 대교ACT 김규석 선임연구원은 “ACT와 SAT는 시험의 성격이 다르고 각각의 특성이 있기 때문에 어느 것이 더 쉽고 어려운지 여부를 따질 수 없다. 하지만 ACT가 교과과정을 통해 배운 지식을 우리나라 수능시험과 유사한 체계로 테스트한다는 점에서 우리나라 학생들에게 더 유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ACT는 학력평가와 더불어 응시하는 학생들이 원할 경우 적성 등을 분석해 전공 선택이나 진로에 대한 정보까지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SAT는 비록 학생들이 가장 높은 성적을 선택해서 지원하는 대학에 보낼 수 있는 ‘성적 선택제(Score Choice)’가 도입되었지만 모든 대학들이 이 제도를 택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 문제로 남는다. 반면에 ACT는 최대 12회까지 응시할 수 있으며 응시횟수에 따른 점수 누적이 없어 가장 좋은 점수를 선택해서 제출할 수 있다.

SAT에 비해 ACT 학원 찾기 어려워
미국 현지 학생들 중 ACT 응시자 수가 늘고 있지만 아직도 우리나라 학생들의 경우 SAT 준비를 하는 것이 대세다. 이에 대해 엑시터어학원 신기택 원장은 “미국대학들이 SAT와 ACT를 같이 본다고 하지만 자국의 학생과 우리나라 학생을 뽑는 기준이 달라 SAT를 더 비중 있게 볼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아이비라인 Gerry Park 원장은 “국내에 최대 SAT 지도 강사들이 몰려 있다 보니 영어실력에 크게 상관없이 높은 점수를 올릴 수 있어 학생들이 굳이 ACT를 선택하려고 하지 않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국내 ACT 센터로 지정된 국제고 교사들이 미국 명문대 투어에서 대학 측에 문의한 결과, 두 시험을 같이 인정한다는 답변을 듣고 학생들에게 ACT를 권하게 된 경우도 있다. 따라서 각 학생의 실력이나 진학하고자 하는 학교의 입시요강에 따라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

SAT에 비해 ACT 준비과정이 개설된 교육기관이 많지 않다는 것도 국내 학생들이 ACT를 쉽게 선택하지 못하는 요인이다. 비록 ACT사에서 온라인 프렙 과정을 오픈하고 있지만 미국학생들을 대상으로 제공되는 프로그램이라, 영어 능력이 부족한 국내 학생들이 듣기에는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이 문제다.

 
?

위로